NBA

NBA

NBA 주요 소식

NBA 소식

NBA드마커스 커 진스, 10일 계약 유력

드마커스 커즌스가 LA 클리퍼스와 10일 계약을 협의 중이라고 했다.

클리퍼스는 최근 서지 이바카의 결장이 길어지면 선수 보강을 필요성을 생각 중

FA로 풀린 커즌스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

커즌스는 새크라멘토에서 데뷔해서 네 시즌 연속 올스타 출전과 올-NBA 세컨드 팀에도

두 번이나 뽑히는 한때 리그를 대표하는 빅맨으로 손꼽혔다.

커즌스에 플레 이을 해외스포츠 중계를 통해 본 적이 있다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하지만 부상이 커즌스의 발목을 잡았다. 스포츠 중계 채널에서 NBA 중계를 보던

커즌스는 17~18년 시즌 도중에 아킬레스건 파열로 긴 시간 재활에 전념했다.

그러던 중 지난 시즌을 앞두고 축구 중계를 보고 운동을 하다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끔찍한 부상을 당해 또 시즌을 쉬게 됐어다.

이후 골든 스테이트를 거쳐 올 시즌엔 휴스턴과 계약을 체결하였다.

경기당 20분 동안 9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하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휴스턴은 장기 플랜에서 커즌스를 제 회시 켰다.

클리퍼스와 계약이 공식적으로 발표는 되지 않았지만 NBA 10일짜리 계약을 제시받을

만큼 초라하기 짝이 없지만 NBA 커리어를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두고 봐야 한다.

NBA 2021 드래프트 개최 예정

이번 시즌 정상 돌입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경기가 저조한 탓에 다들 해외스포츠 중계를 많이 신청을 해

NBA 중계 신청률이 떨어졌다.

그래서 NBA는 이번 시즌 정상화를 목표로 7월 30일에 드래프트가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시즌 중에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리그가 중단되는 결정을 내려야 했다.

이로 인해 오프시즌 일정이 모두 지연 및 취소됐다. NCAA도 전격 취소하면서

각 팀의 선수 정보 확보 및 스카우팅에 큰 차질이 생겼다.

지명된 선수와 호명을 받지 못한 선수가 서머리그가 열리지 않으면서

많은 선수가 기회를 잡을 수 없었다.

그래서 NBA는 이번 시즌을 앞당기면서 리그 정상화를 통해

이적시장, 프리시즌, 정규 시즌, 플레이오프까지 대장정을 평년처럼 열기 위해

드래프트 개최를 서두르고 있다.

또한 NBA는 프리시즌을 통해 유럽과 중국 등을 찾아 경기를 열기도 하면

아프리카 게임을 통해 아프리카와도 연결을 공고히 해왔다.

성장하는 일본의 하치 무라 루이

최근 경기들에서 하치 무라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NBA 중계를 보면서 자신이 스포츠 중계

나오는 게 뿌듯하다고 했다.

19년도 NBA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9순위로 워싱턴 위저즈에 입단한 하치 무라는

데뷔 부터 주전 멤버로 뛰었다.

48경기를 소화하면서 13득점과 6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하면 올-루키 세컨드 팀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올 시즌에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10경기에서 39출장 20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하면

서 공격적인 재능이 나오고 있다. 하루하루 성장하면서 워싱턴의 주축으로 거듭나고 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